부천나눔지역자활센터 센터장님을 소개합니다!

 

 

🎤 본인을 소개해주세요.

👩 반갑습니다. 희망찬 아침을 여는 생생공동체 부천나눔지역자활센터장 박동옥입니다.

 

🎤 부천나눔지역자활센터를 간단히 소개해주세요.

👩 2000년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도입으로 IMF 때 부천지역에서 실업 여성과 빈곤 여성 가장들의 여성 실업 대책본부 사업을 추진 해오던 부천여성노동자회의 빈곤 여성 사업을 인정받아 보건복지부로부터 자활사업 수행기관으로 지정∙설립되었습니다. 우리 센터는 우리 지역에서 자신의 힘으로 살아가기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하여 일터를 만들고 사례관리를 통하여 사회∙심리∙경제적으로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돌봄, 음식, 유통∙물류, 편의점, 세탁, 카페, 택배, 청소, 인턴형 등 우리 주민들이 할 수 있는 다양한 일자리를 통하여 자립할 수 있는 터전을 만들고 취업 연계와 자활기업 창업을 통하여 사회적 경제조직으로의 독립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 센터장으로서 근무를 한 지 몇 년이며 가장 기뻤거나 뿌듯했던 일은 무엇입니까?

👩 2000년, 자활사업 실무자로 일을 시작하면서 2010년부터 센터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절망의 상태에서 자활센터를 찾은 주민들이 자활사업을 통하여 삶의 희망을 찾아가는 과정이 가장 큰 보람입니다. 특히 자활근로를 거쳐 자활기업을 창업하여 우리 지역사회에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모습은 참으로 멋진 일입니다. 또한 함께하는 실무자들과 참여주민들이 서로 위하는 모습으로 아픔과 기쁨을 나누는 일상에서 실무자들이 일하면서 보람을 느낄 때 행복을 느낍니다.

 

🎤 그럼 가장 어려웠던 일은 무엇일까요?

👩 참여주민들이 센터와 실무자들에 대한 오해와 갈등으로 자활사업에 집중해야 할 에너지가 분산될 때 가장 안타깝고 마음이 아픕니다. 그리고 자활사업의 역사 속에서 지난날을 돌아보면 난관들을 극복하면서 고비를 넘어가던 참여주민의 갑작스러운 불행한 소식은 오랜 시간 동안 아픔으로 남게 되는 것 같습니다.

 

🎤 오랫동안 많은 참여주민과 함께하셨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분이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 자활센터에 처음 오셨을 때 자신은 물론 실무자들 또한 일정 정도 한계를 두었던 어느 참여자의 자활은 저에게 큰 보람으로 남아있습니다. 스스로가 자신을 인정하고 당당한 사회인으로 살아가는 모습에서 행복이 커집니다. 시간과 에너지 투입 및 집중 정도가 좀 다를 뿐 우리 주민 모두는 소중한 사람들이기에 주민들 내면의 보석을 발견하고 빛나게 만들어주는 자활센터 일꾼들의 역할은 참으로 중요합니다.

 

🎤 ‘자활’이란 센터장님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 자활은 우리 참여주민을 떠올리게 합니다. 자활과 함께한 세월은 저의 삶이며 어느새 저에게 스며들어 저의 이름, 석 자처럼 자연스럽게 저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힘들고 외로운 우리 참여주민들이 자활에서 희망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저에게 자활은 가난한 우리 모두의 희망으로 존재하고자 합니다.

 

🎤 앞으로의 꿈(VISION)은 무엇인가요?

👩 우리 센터에 오시는 모든 분이 행복해지는 센터를 만드는 것입니다. 일하면서 행복하고 희망이 가질 수 있는 조직, 동료들은 서로를 이해하고 아픔은 위로해주고 어려움과 부담은 나누고 함께하면서 웃음꽃이 피어나는 공동체가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참여주민과 자활을 지원하는 실무진들 모두가 행복한 주인으로 일하는 일터를 만드는 것입니다.

 

🎤 마지막으로 부천나눔지역자활센터 식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 내가 있는 “지금 여기”가 가장 좋은 시간, 좋은 곳이 될 수 있으면 합니다. 그것을 함께 만들어 가면 좋겠습니다. 우리 나눔 가족들이 서로의 장점을 크게 보며 부족함을 감싸주고 서로의 성장을 위해 기분 좋은 에너지를 보내주며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만들어 가기를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오시는길블로그카페쇼핑몰자료실공지사항